가을

note 2011. 9. 21. 23:10



여름이 있었냐는듯
금새 바스락 건조해진 세상
털갈이 하는 고양이마냥
내 마음 깊숙히 한겹한겹 쌓여있던 슬픔들이 폴폴 날린다.
울지마.
슬퍼하지마.
행복의 파랑새가 내 곁에 와 있다고 생각해.
보이지 않아도 
어느새 네 곁에.
 



'not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2) 2011.09.21
밤이야기  (1) 2011.04.29
...  (2) 2010.09.13
벚꽃놀이  (8) 2010.04.27
까페베네  (3) 2010.04.27
소쇄원  (4) 2010.04.25
Posted by 봄의정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ylvan 2011.09.28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리 등에 비듬이 생기기 시작하면, 아- 가을이구나 그래요 ㅎ
    행복의 파랑새는 언제나 함께 한다고 생각해요.
    저 여기 있어요 봐주세요, 라고 지저귀며.

  2. BlogIcon 피터팬 2021.02.09 1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