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에 해당되는 글 9건

  1. 2009.10.28 뽀송뽀송아리 (7)
  2. 2008.03.01 햇살 좋은 날 (9)
  3. 2008.01.16 무너지는 그녀의 S라인 (9)
  4. 2008.01.12 분홍볼터치 (11)
  5. 2007.12.18 무당벌레 (2)
  6. 2007.12.08 간지러워. (5)
  7. 2007.12.06 아리 중성화수술 (4)
  8. 2007.11.16 기지개 (3)
  9. 2007.11.08 아리냥 (2)

뽀송뽀송아리

cat 2009. 10. 28. 00:11








































아리는 몸단장솜씨 하나는 최고일듯.
털이 언제나 뽀송뽀송~
졸려서 눈이 아몬드모양이 되었네 ...^^








'c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햇살 바라기  (5) 2010.03.21
-  (6) 2009.12.14
뽀송뽀송아리  (7) 2009.10.28
오랜만에..신이  (7) 2009.10.14
나들이  (6) 2009.06.21
헉!  (6) 2009.04.19
Posted by 봄의정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0.28 0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나... 너무 이뻐요. +_+

  2. BlogIcon ez 2009.11.04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흐음.. 이건 +_+; 너무 이쁘군요 ㅎㅎㅎㅎ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04 1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아리는.. 눈부신 하얀 털 ㅋ
    같이 일하는 동생이 '백설기같다' 이러고 갔음 ㅋㅋㅋㅋ
    아리는 주둥이에 저 점이 매력포인트에요!

  4. BlogIcon 터치하이 2009.11.10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귀여워요.. 오른쪽에 점.. 꼭 아내의 유혹에 나오는 구은제?ㅋㅋ

햇살 좋은 날

cat 2008. 3. 1. 17:38



아~~봄볕이 좋다.
계절의 변화를 가장 빠르게 느끼는 녀석들.
겨우내 방에서 떠나질 않더니
요새는 밖에 있는 시간이 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란다에서 방으로 신나게 왔다갔다  놀이중.
갑자기 문이 닫혀서 당황한 아리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빨리 열어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볕에 뽀송뽀송 말려놓은 새 이불이 좋은지
뒹굴거리다 잠이 들었다.
(저기에 다시 묻은 털은 어쩔건데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동통통 흰털과 분홍코 때문일까?
아리는 마냥 아기같아.
덕분에 이모들에게 사랑을 듬뿍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리야 이 표정은 좀 아니잖아~ㅋㅋ





'c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나나우유는 요렇게 먹는 거야~  (9) 2008.04.06
발라당발라당  (8) 2008.03.10
햇살 좋은 날  (9) 2008.03.01
아깽이놀이  (8) 2008.03.01
신땡~신땡  (9) 2008.02.15
무너지는 그녀의 S라인  (9) 2008.01.16
Posted by 봄의정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01 1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 키우시나봐요^^
    귀여워요~

  2. BlogIcon sazangnim 2008.03.01 2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리하고 신이... 너무 귀여워요. 사진도 정말 이쁘게 찍으시고요~ 구경 잘 하고 갑니다. ^__^

  3. BlogIcon ez 2008.03.02 1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하! ㅎㅎㅎ
    침대에 누워서 자는 ... 이쁜 아리군요 ^^; ㅎㅎㅎㅎ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03 2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멋! 아리 너무 눈부셔요 ㅋㅋ 흰 털이라 때 탈만도 한데 엄청 뽀샤시하네요~
    아리는 정말 고양이답게 얼굴이 정말 작네요 목도 길고..
    우리 애들은... 우리 애들은.... 강아지? - _-

    • BlogIcon 봄의정원 2008.03.08 0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뽀샤샤한것은 다 이유가 있습죵~
      며칠전에 봄맞이 강제목욕을 했거든요 ㅋㅋ
      아리는 태어나서 목욕경험이 별로 없는데
      (그럼 일년에 몇번 했다는 건지 ;; 스스로 몸단장을
      잘해서 할필요가 없었다고 하면 지나친 핑계일까요?흐흐)
      예전에는 멋모르고 해서인지 얌전하더니
      완전 왈패였어요. 마지막엔 드라이바람에 놀래서
      한바탕 쉬야까지 하는 바람에 다시 목욕했다능 -_-;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3.10 1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세리 분양해주신 분께서 '품에 포옥 안겨있고 목욕도 군소리 없이 잘해요' 라고 하셔서 안심했는데,
      발버둥치고 목욕하면 제 몸 타고 오르고 괴성 지르고 드라이기랑 싸우고- _-
      세리가 세상을 알아버렸거나 제가 서툰 엄마인거겠죠ㅋㅋ
      그나저나 아리가 진짜 많이 놀랐나봐요.
      드라이바람에 놀라서 쉬까지 하고.. 이궁 ㅠ_ㅠ
      저도 저희 애들 일년에 한 번 목욕하면 많이 하는거에요 ㅋ
      단모종은 목욕할 필요 없다잖아요? 꺄르르~ -ㅅ-

무너지는 그녀의 S라인

cat 2008. 1. 16. 00:10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장을 마치고..ㅋㅋ
중성화이후로 급격히 무너지고 있는 S라인
점점 정삼각형 몸매가 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리는 코 옆의 점이 뽀인트!! 일명 나오미점.
어렸을때는 거의 안보였을 정도로 작았는데 점이 점점 커졌다.






한때 이런 시절도 있었더랬랬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깽이놀이  (8) 2008.03.01
신땡~신땡  (9) 2008.02.15
무너지는 그녀의 S라인  (9) 2008.01.16
분홍볼터치  (11) 2008.01.12
무당벌레  (2) 2007.12.18
무당벌레  (2) 2007.12.18
Posted by 봄의정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Julie. 2008.01.16 0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점이 있네요 꺄아. 귀여워~
    그래도 자태가 아주 요염해요 >_<

  2. BlogIcon ez 2008.01.16 1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혀..현영에게 맡겨야하나요? ㅋㅋㅋㅋ
    그나저나... 신이네의 아이들은 죄다 날씬날씬한걸로 기억되는데 +_+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17 17: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잉 너무 예뻐요 정말!
    세리는 고소영점인데 ㅋ 세리도 어렸을 땐 점이 너무 옅어서, 저는 점이 있는줄도 모르고 입양했더랬지요.
    근데 왜 중성화 후에 살이 찌는지 모르겠어요 에잇
    (저는 중성화도 안했는데 왜 살이... -ㅁ-)

    • BlogIcon 봄의정원 2008.01.23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코옆의 점은 미인점 ㅋ
      먹는것은 수술전이랑 같은 것 같은데 지방으로 가는건지..
      근데 세리도 수술 뒤에 수다스러워졌나요? 궁금//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25 2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리는 수다스러워지진 않았어요. 오로지 소심해졌을 뿐;
      밍키에 비해서는 말이 없는 편이에요. 전 밍키가 수다스러운줄 알았는데 다른 집에 가서 최고 말 많은 녀석을 봤답니다 ㅋㅋㅋ

    • BlogIcon 봄의정원 2008.01.26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없는 신이만 보다가 말많은 아리를 보니 당황스러워요.
      발정때문인줄 알았는데 수술하고 더 수다스러워졌어요
      원래 그런건가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27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누가 쫑알거리면 처음엔 귀여워서 대답도 해주고 그러다가
      나중에는 '아! 쫌 조용히 좀 하라고! 쫌!!' 이렇게 짜증을 내게 되더라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분홍볼터치

cat 2008. 1. 12. 16:20


장난끼가 발동해 아리에게 볼터치를 해줬다.
염색은 아니구 립스틱 살살 문질러 ㅋㅋ
볼터치 한 아리를 보며 온가족이 뒤집어졌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굴이 하얘서 잘 어울리는 걸. 역시 아가씨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대하고 착하신 아리가 용서해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못살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리와 신이는 애증의 관계
평소에 티격태격하면서도
 따끈따끈한 아리의 몸에 붙어 있는 걸 좋아하는 신이
겨울나기 뭉쳐야 산다. 어쩔 수 없당 ㅎㅎ


'c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땡~신땡  (9) 2008.02.15
무너지는 그녀의 S라인  (9) 2008.01.16
분홍볼터치  (11) 2008.01.12
무당벌레  (2) 2007.12.18
무당벌레  (2) 2007.12.18
간지러워.  (5) 2007.12.08
Posted by 봄의정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z 2008.01.12 1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헉...헉..

    아리에게 마음을 빼앗기고 있는 ez군 -ㅂ-;; ㅋㅋㅋㅋㅋ

    신이네 센스 굿~ ^^

    • BlogIcon 봄의정원 2008.01.14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리는 여자보다 남자를 더 좋아해요.홀리는 기술도 완전 여우랍니다.(눈꼴시러워용-_-)직접 만나면 놀래실지도..ㅎㅎ

    • BlogIcon ez 2008.01.15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자만 좋아한다는 레즈냥(...) 찌룽이와는 다르군요!!! 레즈냥은.. 찌룽두누님의 표현을 따른것이요 ㄷㄷㄷ ㅎㅎㅎ ^^;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12 1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아~~!!! 새색시 아리 너무 귀여워요!!
    신이는 아리가 새색시가 되든 말든, 아리 궁디에 붙어서 자고 ㅋㅋㅋ
    귀 파닥파닥거리면서 ㅋㅋㅋㅋ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12 2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아~ >_<
    너무 귀여워여...
    아리는 그냥두 이쁜데
    볼터치를 해주니까 마치 새색시 같아여^^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14 2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리는 저도 좋아할거에요!!
    남자만 좋아한다는 어떤 냥이가 저를 보자마자 부비댔었거든요
    (...뭔가 무덤을 파는 이 기분은 뭘까)

    • BlogIcon ez 2008.01.15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참고로.. 찌룽이는 여자만 좋아하오(.... )
      참고하시오 ㅋㅋㅋ

    • BlogIcon 봄의정원 2008.01.15 2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은....신이도 남자를 좋아해요.특히 배달원,정수기요원 낯선사람들을;;
      고양이들은 반려인의 성별에 따라 좋아한다는 소리도 있는데 울집애들은 왜 그러는지,저한테 문제가??(아..웬지 무덤파는기분-_-)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1.17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면 찌룽은 절 안좋아하겠군요 - _-
      신이랑 아리는 왜 남자를 좋아할까요?
      너무 여자만 봐서 여자한테 질린건가 ㅋㅋㅋ
      우리 밍키는 여자만 좋아해요!
      세리는.. 여자고 남자고 저 빼고는 다... 에잇

무당벌레

cat 2007. 12. 18. 23:5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끈따끈해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도 뒤에서 무당벌레를 쫒고 있는 신이
그러다 고개 떨어질라

'c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너지는 그녀의 S라인  (9) 2008.01.16
분홍볼터치  (11) 2008.01.12
무당벌레  (2) 2007.12.18
무당벌레  (2) 2007.12.18
간지러워.  (5) 2007.12.08
아리 중성화수술  (4) 2007.12.06
Posted by 봄의정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z 2007.12.19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아아앜! 저 표정!! ㅋㅋㅋ 쓰다듬어주셨어야죠~ ㅎㅎㅎ

간지러워.

cat 2007. 12. 8. 18:4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리 수술 후  4일째. 신이랑 우다다도 하고 밥도 잘 먹는다.
수술부위가 아물어가는지 계속 핥으려고 한다.
신이는 길어서 카라를 해도 입이 닿틑데 아리는 짧은 몸과 뱃살때문에 불가능하다. ㅎㅎ
카라를 마구 핥고 나서 다 한 것으로 착각한다.ㅋ

'c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당벌레  (2) 2007.12.18
무당벌레  (2) 2007.12.18
간지러워.  (5) 2007.12.08
아리 중성화수술  (4) 2007.12.06
고양이발장난  (5) 2007.12.04
기지개  (3) 2007.11.16
Posted by 봄의정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z 2007.12.09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너도.. 짧구나 ㅠ_ㅜ/ 엉엉엉

  2. 나무향기 2007.12.10 2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리 드뎌 수술했군요! ㅋㅋ 축하드려요(?);;
    근데 수술 부위에 저 노랑 분홍색은 뭐에요?? 아무리 들여다봐도 모르겠다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나무향기 2007.12.21 2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반창고구낫! 전.. 왜 아리 배에 꽃이 피었지? 라고 생각했;

아리 중성화수술

cat 2007. 12. 6. 02:3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아리 중성화수술을 했다.
이제 1살이 되었고 신이가 중성화한 상태라 아리의 중성화를 그동안 느긋하게 생각했었다.
그런데 얼마전 그곳을 아리가 마구 핥아대고 상처같은게 생겨서 병원에 데려갔다.
병원에서는 가벼운 염증이라고 했지만 순간 머릿속에서 온갖 중성화 안한 여자냥이들의 병이 가득 맴돌았다.
워낙에 걱정쟁이라;; 그래서 예방차원에서 중성화 수술을 결정했다.

병치레도 하지 않아 병원과도 거리가 먼 아이였는데
갑작스런 수술이라니 아리에게는 마른하늘에 날벼락이었을거다.

의사샘이 아리 몸 이곳저곳을 만져보더니 너 그동안 행복하게 살았구나.
라고 하신다. 살도 제법 아니 많~이 붙고 전체적으로 건강하단다.
어찌나 얌전한지.. 의젓하게 주사를 맞고 검사도 잘 받았다.
겁쟁이 신이였다면 아주 난리가 났을텐데...
(신이는 의사샘을 아주 싫어한다.사람중에 가장 싫어하는 것 같다. 물론 의사샘들도
 신이를 싫어한다.;;)  

아리의 수술을 기다리면서 예전 노란이 중성화 수술했을 때가 떠올랐다.
노란이를 수술시키고 보낸 것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리를 보면 생김새도 하는 행동도 닮아서 노란이 생각이 많이 난다.

갑작스런 복잡한 상황에서 보내게 된 노란이에게는 미안한 마음이 크다.
그 때 내가 좀 더 견뎠다면 이렇게 될 줄 알았더라면..
아리 자리에 노란이가 있지 않았을까..하는 생각.끝까지 함께 해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
노란이를 보낸 후론 다시는 덥석 고양이를 맡지 않을 거라고 결심했는데...
머리와 다른 마음에 져버린 바보같은 나. 또 여기에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취가 늦게 풀리긴 했지만 아리의 수술은 잘 되었다.
어제 병원 다녀온 이후로 꼬박 하루를 잤다.
오늘은 눈 좀 떴는데 움직이진 않고 힘없이 누워만 있다.
밥이라도 먹었으면 하는데 아직 입맛이 없나보다.
내일 병원가서 후처치 받고 나면 좀 나으려나.
얼른 나아서 뛰어다니는 모습이 보고 싶다.
기운내 아리.

'c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당벌레  (2) 2007.12.18
간지러워.  (5) 2007.12.08
아리 중성화수술  (4) 2007.12.06
고양이발장난  (5) 2007.12.04
기지개  (3) 2007.11.16
인연  (3) 2007.11.16
Posted by 봄의정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z 2007.12.06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란아 ㅠ_ㅜ; .. 신이와 참 잘 어울렸는데 ^^; 뭐 잘지내고 있겠지.. :)
    아리도 곧 다시 잘 뛰어다닐겁니다 :)

  2. 나무향기 2007.12.10 2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란이.. 이름 오랜만에 들으니 기분이 묘하네요..
    아리 얼른 회복할거에요. 첫 날부터 밥 잘 먹던 밍키와 첫 날부터 점프하던 세리와는 많이 다른 모습 ㅋㅋ

기지개

cat 2007. 11. 16. 22: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높은 곳에 이사 온 후 베란다에서 바깥구경을 자주 한다.
요샌 추워서 햇빛 반짝 할 때 나갔다가 들어온다.


'c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리 중성화수술  (4) 2007.12.06
고양이발장난  (5) 2007.12.04
기지개  (3) 2007.11.16
인연  (3) 2007.11.16
폐인  (1) 2007.11.13
담요사랑  (1) 2007.11.13
Posted by 봄의정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z 2007.11.16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기지개~~ .. 그나저나;... 스킨이 이상하옷!;; 바꿔야할듯;

  2. BlogIcon 봄의정원 2007.11.17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킨적용 눌렀는데 풀렸다가 됬다가 이상해요. 검색해보니 ctrl+f5눌러야 한다고 해서 눌렀더니 고정되는듯..
    불편해용 ㅠ.ㅠ 이젠 잘 보이시나요?

아리냥

cat 2007. 11. 8. 22: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둠속에서 불쑥!
귀여운 아리냥


'c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연  (3) 2007.11.16
폐인  (1) 2007.11.13
담요사랑  (1) 2007.11.13
아리냥  (2) 2007.11.08
신군  (4) 2007.11.07
생일축하  (2) 2007.11.05
Posted by 봄의정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z 2007.11.09 0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기억이 맞다면.. 많이컸군요 ^^;
    하긴; 그때가 언제람 -_-;
    특징은.. 신이네가 키우는 냥이들은 모두 날씬하다는것; 쿨럭

    저기 쪼미양은 좀 배워야한다! -ㅂ-; ㅎㅎ

  2. BlogIcon 봄의정원 2007.11.17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이렇게 나와 그렇지 아리는 배가 통통하답니다. 겨울이 되어가니 뱃살이 올랐어요.ㅋ